정보화마을 충북 괴산 대학찰옥수수마을

HOME 마이인빌 메일 고객센터
충북 괴산 대학찰옥수수마을 전경사진입니다.

송덕리미선나무

  • 종목
  • 천연기념물 제147호
  • 명칭
  • 괴산의미선나무자생지 (槐山의미선나무自生地)
  • 분류
  •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분류학
  • 수량/면적
  • 9,917㎡
  • 지정일
  • 1962. 12. 03
  • 소재지
  • 충북 괴산군 장연면 송덕리 산58
  • 소유자/관리자
  • 괴산군
소개
미선나무는 우리나라에서만 자라는 희귀한 식물로 개나리와 같은 과에 속하는데, 개나리와 마찬가지로 이른 봄에 꽃이 잎보다 먼저 난다. 높이는 1∼1.5m 정도로 키가 작고, 가지 끝은 개나리와 비슷하게 땅으로 처져 있다. 미선나무는 열매의 모양이 부채를 닮아 꼬리 미(尾), 부채 선(扇)자를 써서 미선나무라 하는데, 하트모양과 비슷하다. 미선나무는 한때 많은 사람들이 함부로 꺾어 가지고 가서 일부 알려진 자생지에서는 완전히 사라진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이곳은 미선나무 보존 위원회가 결성되고 서울대학교 관악수목원과 자연보존협회가 참가하여 미선나무를 되살리는 사업을 하고, 옮겨 심을 어린나무를 주변에 나누어줌으로써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괴산의 미선나무는 산골짜기 작은 시내 옆의 경사진 야산에서 자라고 있다. 이 지역은 흙이 적고 곳곳에 큰 바위와 굵은 돌이 쌓여 있는데, 이는 미선나무가 다른 나무들과의 경쟁력이 약해서, 다른 나무들이 살지 않는 황폐한 곳에서 경쟁을 피해 살기 때문이다. 괴산의 미선나무 자생지는 우리나라에만 있는 매우 귀한 미선나무가 모여 자라고 있는 곳으로서, 그 희귀성과 식물 분류 및 분포학적 가치가 높이 평가되어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물푸레과의 낙엽관목(落葉灌木)이며 높이 1m정도 자라고 가지 끝이 밑으로 처진다. 소지(小枝)는 자줏빛이 돌고 네모지며 골속은 계단상이다. 잎은 마주 달리고 난형에서 타원상 난형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봉우리가 겉에서 겨울을 지나 잎보다 먼저 피어 총상으로 배열하며 흰색이지만 분홍색, 상아색 등이 있다. 열매는 거의 둥글고 가장자리에 날개가 있어 부채같이 보인다고 미선이란 이름이 붙었으며 종자가 두 개씩 들어 있다. 꺾꽂이와 종자로 번식한다.
계류(溪流) 옆으로 통한 국도변(國道邊)의 전석지(轉石地)에서 자라고 있다. 커다란 바위가 첩첩이 싸여 있는 틈에서 나와 자라며 흙은 보이지 않는다. 소나무조차 자라지 못하는 바위틈에는 기린초가 때로 자라고 박쥐나무, 떡갈, 갈창 및 졸참나무의 맹아와 어린 소나무가 보인다. 한때 이의 희귀성 때문에 완전히 사라졌으나 독지가(篤志家)의 노력(努力)으로 다시 복원시킬 수 있었다. 다행히 미선나무는 군자산록(君子山麓)에서만 자라고 있었으므로 복원사업(復元事業)은 간단히 추진되었다. 괴산(槐山)에는 미선나무 보호위원회가 조직이 되고 한국자연보존협회와 서울대학교(大學校) 관악수목원(冠岳樹木園)의 협조(協助)로써 일차(一次) 복원사업(復元事業)을 완료(完了)하였다.
미선나무
둘러보기